‘알쓸범잡’ 권일용 교수, 진실 밝히는 과학의 힘 전한다

0

202105161055178508.jpg

[파이낸셜뉴스]  tvN ‘알쓸범잡’이 태백산맥의 관문, 강원도에서 진실을 밝혀내는 과학수사 이야기를 펼친다.

16일 밤 10시 40분 방송되는 tvN ‘알쓸범잡’ 7회에서는 박지선, 정재민, 김상욱, 장항준 그리고 윤종신, 다섯 박사가 강원도로 향해 우리 사회를 분노시켰던 범죄들을 돌아보고 예방하기 위한 고민들을 나눈다.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가 특별 게스트로 출연, 그간 공개하지 않았던 다양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꺼내놓을 예정. 형사 재직 시절 엄청난 지문 감식 능력으로 일대 범인들을 초토화시켰던 엄청난 과거 이야기도 쏟아냈다는 후문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원주에 위치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본원을 찾아 과학수사의 모든 것을 알아본다. 누구라도 피해자가 될 수 있는 ‘묻지마 범죄’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 불특정 다수를 향한 무차별 공격인 묻지마 범죄가 급증하는 이유부터 다른 범죄와의 차이점, 전조증상까지 더 안전한 사회에 대한 폭 넓은 고민을 나눈다.

정확도 99.99% 과학수사의 핵심인 DNA의 막강한 힘과 DNA가 밝혀낸 묻혀있던 진실들에 대한 이야기로 시선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또한 잠재된 기억 속으로 들어가 사건의 실마리를 찾는 ‘법최면수사’에 대해서도 짚어본다.

유일하게 범인 중에 법최면이 적용됐던 유영철부터 최면을 통해 드러난 연쇄살인범 강호순의 범행 흔적까지 최면 수사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진다. 국과수 연구원들의 이야기인 드라마 ‘싸인’으로 국과수와 인연을 맺은 장항준 감독은 한국 최초로 ‘법최면수사’를 도입한 국과수의 함근수 실장을 만나 직접 최면 체험에 나서 궁금증을 더한다.

올해 초 문학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표절 사건부터 한국판 ‘캐치 미 이프 유 캔’까지 다양한 흥미로운 이야기가 오늘 방송에서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