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한국오픈, 24일부터 예선전 돌입..총 671명 지원

0

202105241021500085.jpg[파이낸셜뉴스]코오롱 제63회 한국오픈 골프선수권대회 1차 예선이 24일 충남 천안의 우정힐스CC에서 개최된다.

한국오픈은 오픈 대회 본연의 의미를 살리기 위해 2006년부터 예선전 제도를 도입했다. 2014년부터 참가선수들에게 더 많은 기회와 공정한 경쟁을 통해 본대회에 출전할 수 있도록 1차와 최종으로 나누어 예선전을 진행해오고 있다.

지난 2018년에는 1차 예선을 거쳐 최종 예선을 통과한 최호성이 코오롱 한국오픈 본대회에서 ‘낚시꾼 스윙’을 선보여 세계적인 관심을 끌기도 했다. 1차 예선은 24일으 ㄹ시작으로 31일, 6월 7일, 8일 총 4차례 열리며 각 예선에서 상위 20명이 선발돼 최종 예선에 진출한다.

총 2라운드, 36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치러지는 최종 예선에는 144명이 출전하며 상위 20명에게 코오롱 한국오픈 본대회 출전권이 주어진다. 올해 1차 예선전에는 총 671명이 지원해 본대회 티켓을 두고 치열한 접전을 벌인다.

코오롱 한국오픈 조직위원회는 올해 예선전부터는 기존 한 조당 인원을 4인에서 3인으로 축소해 참가 선수들이 제 기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했다. 코오롱 한국오픈 본선은 오는 6월 24일부터 27일까지 천안 우정힐스CC에서 열린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