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체육진흥공단 민간체육 고용지원 ‘초읽기’

0

202106082155245009.jpg

【파이낸셜뉴스 광명=강근주 기자】 코로나19 타격으로 매출감소와 고용위기 등 곤경에 처한 실내 민간체육시설업계를 지원하는 고용지원사업 모집이 마감됐다.

‘실내 민간체육시설 고용 지원’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함께 시행하는 사업으로 코로나19로 경영위기를 맞이한 스포츠산업계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이 목표다.

공단은 4월26일부터 5월31일까지 접수 결과 총 9461명 8876개 업체가 고용지원 사업에 지원했다고 밝혔다. 수도권이 전체 중 58%로 가장 많고 경상권 21% 전라권이 10% 충청권 강원권 제주권 순으로 집계됐다. 종목별 접수현황은 태권도 22% 헬스 21% 요가 12% 당구 복싱 탁구 등 순으로 나타났다.

공단은 접수된 서류를 면밀히 검토해 지원조건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판단해 지원에 나서며 실내 민간체육시설은 인건비를 1인당 월 160만원씩 최대 6개월간 지원한다. 특히 원활한 사업 지원을 위해 신규 채용한 현장점검원을 대상으로 직무교육을 실시하고 지역별로 배치해 현장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