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질’ 사실성·에너지에 중점 “황정민 비굴한 면도 볼수 있을 것”

0

202107151140095194.jpg

202107151115157162.jpg

[파이낸셜뉴스]  ‘베테랑’ ‘공작’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등 매 여름, 극장가 흥행을 견인해온 황정민이 이번 여름에는 ‘인질’을 들고 온다. 8월 18일 개봉을 확정한 ‘인질’은 어느 날 새벽,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납치된 배우 황정민의 탈주를 그린 리얼리티 액션스릴러.

황정민은 이번 영화에서 실제 직업과 실명을 그대로 사용한다. 황정민은 “배우 황정민이 납치된다는 설정이 매우 재미있었다”며 “내가 실제 배우 황정민으로 나오니까 관객들이 영화인지, 다큐인지 헛갈릴 것 같았고 그 점이 호기심을 자극했다”고 말했다.

이번 영화를 직접 쓰고 연출한 필감성 감독은 ‘왜 하필 황정민이었냐’는 질문에 “극한의 상황에서 수많은 감정을 표현할수 있는 배우로 단 1초의 고민도 없이 황정민을 떠올렸다”고 답했다.

“황정민 배우는 창조적이고 이해력이 뛰어난 배우다. 뛰어난 연기력으로 납치범을 속이고 탈출할수 있을 것 같았다. 또 숟가락 수상소감 등 대중들이 많이 알고 있는 황정민의 유행어가 있는데 중간 중간 그런 말이 나오면 재미있을 것 같았다”고 부연했다.

황정민은 “실제 나를 연기한다는 게, 쉬울 것 같지만 정말 어려웠다”로 토로했다. “내 자신을 드러내는게 어렵다. 배우 황정민으로 접근했다가 인질이 된 상황에서는 인간 황정민의 모습도 나온다. 누구나 얄팍하면서 비굴한 면이 있고 내 안에도 있는데 이러한 것을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했다.

육체적으로도 힘든 작품이었다. 황정민은 “계속 묶여있는 상황이라 몸이 많이 힘들었다. 산속 추격신에선 벌레 때문에 고생했다”고 토로했다. “추격신에서 내가 너무 빨라서, 나를 쫓아오는 배우들이 뒤처지는 바람에 여러 번 다시 찍어야 했다. 특히 벌레가 나를 유난히 좋아해 내 별명이 ‘모기향’이었다. 모기향을 진짜 많이 피웠다.”

‘인질’은 ‘베테랑’ ‘군함도’ ‘엑시트’ 등을 흥행시킨 제작사 외유내강이 제작했다. 황정민은 ‘베테랑’ ‘군함도’에 이어 외유내강과 다시 의기투합했다. 황정민은 제작사에 대해 “영화의 동반자”라며 "너무 좋다. 가족과 같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류승완 감독의 아내이자 영화의 동반자인 강혜정 프로듀서가 대표로 있는 외유내강은 ‘엑시트’ ‘시동’ 등을 통해 재능 있는 신인감독도 꾸준히 소개해왔다. 필감성 감독은 “시나리오를 쓸 때는 이 영화가 만들어질지 알수 없었는데 이렇게 완성돼 개봉하게 돼 믿기지 않는다. 영광스럽다”며 말했다.

필감성 감독은 “황정민을 제외한 출연배우들은 얼굴이 덜 알려진 배우로 캐스팅해 사실성을 높였다. 오디션을 할 때 황정민 배우가 함께 해줘 든든했다. 사실성과 함께 강렬한 에너지를 중점에 두고 연출했다”고 강조했다.

황정민은 “영화를 보고나면, 이렇게 훌륭한 배우들이 많았나, 깜짝 놀랄 것”이라며 "더불어 관객들이 황정민이 탈출에 성공하길 바라면서 보게될 것"이라고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 시국이지만 잘 이겨내리라 본다"며 "좋은 영화로 승부하겠다. 자신있다. 이 영화로 관객들이 좀 더 재미있고 행복한 여름을 보내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8월 18일 개봉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