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PTD’로 빌보드 또 1위.. ‘버터’는 7위

0

202107111003505254.jpg
202107200935048908.jpg

[파이낸셜뉴스]  방탄소년단이 ‘버터’에 이어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차지했다. 7주 연속 1위를 차지했던 ‘버터’는 7위에 자리했다. 

미국 빌보드는 19일(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이 지난 9일 발매한 ‘퍼미션 투 댄스’가 ‘핫 100’ 차트(7월 24일자)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진입 첫 주 1위로 직행한 ‘퍼미션 투 댄스’는 앞서 6월 5일자부터 7월 17일자 차트까지 7주 연속 ‘핫 100’ 정상을 지키던 디지털 싱글 ‘버터’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빌보드는 MRC 데이터를 인용해 "’퍼미션 투 댄스’는 15일까지의 주간 집계에서 미국 내 스트리밍 횟수 1590만 건과 다운로드 수 14만 건을 기록했다. 라디오 방송 청취자는 110만으로 집계됐다"라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발표한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로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핫 100’ 1위에 오르며 대중음악사에 새로운 역사를 쓴 이래 5곡째 ‘핫 100’ 정상을 밟았다.

빌보드에 따르면, 10개월 2주 만에 5곡을 ‘핫 100’ 차트 1위에 올린 방탄소년단의 기록은 지난 1987~88년 9개월 2주 동안 5곡으로 ‘핫 100’ 정상을 차지한 마이클 잭슨 이후 최단기간 기록이다. 또한, ‘핫 100’ 1위를 자체 바통 터치한 것은 2018년 7월 드레이크(Drake) 이후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이 빌보드 ‘핫 100’ 차트에서 1위를 찍은 것은 ‘다이너마이트'(3회)를 시작으로 피처링에 참여한 ‘새비지 러브(Savage Love)’ 리믹스 버전(1회), 앨범 ‘BE’의 타이틀곡 ‘라이프 고스 온'(1회), ‘버터'(7회), ‘퍼미션 투 댄스'(1회)에 이르기까지 통산 13번으로 늘었다.

‘퍼미션 투 댄스’는 빌보드 ‘디지털 송 세일즈’에서도 차트에 진입하면서 곧바로 1위로 직행하는 ‘핫샷 데뷔’에 성공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리더 RM은 BTS 공식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오늘은 춤추면서 만끽하고 싶다. 매우 즐겁다"라며 기쁨을 표했다. 슈가는 "춤추기를 허락하겠다"며 "오늘은 즐겁게 춤추자. 감사하다, 아미"라고 했다. 지민 역시 "여러분의 큰 사랑과 응원에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하다. 열심히 살겠다. 저희를 위해서라도 제발 행복해달라"며 인스타그램에 큰절 하는 사진을 올렸다. 진은 "진동이 자주 울려서 봤더니 일등이라니. 더 열심히 살겠다. 감사하다"고 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