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통해 바다와 소통” 2021 국제해양영화제 22일 개막

0

[파이낸셜뉴스] 부산시는 ‘2021 국제해양영화제’가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4일간 영화의 전당과 CGV서면에서 개최된다고 20일 밝혔다.

단독행사로는 4회째를 맞이한 국제해양영화제는 국내 유일의 해양 전문 영화제다. 올해는 11개국 23편의 해양 영화를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지속 가능한 삶의 시작: Sustainability’라는 주제를 통해 기후 변화와 생태계 파괴라는 환경적 위기에 직면한 인간과 자연의 공존에 대한 고민을 함께 풀어나간다.

주요 상영작으로는 개막작인 미국 데이비드 아벨 감독의 ‘Entangled: 종의 보존 VS 인류생존’을 비롯해 기후변화와 멸종위기종 증거 수집을 위한 세계적 해양탐사 활동을 다룬 ‘살아있는 화석, 곰베사 프로젝트(프랑스)’, 황폐화되고 있는 바다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의 이야기 ‘지금, 바다는(말레이시아)’, 세계적 프리다이버 키미 워너와 제주 해녀와의 조우를 그린 ‘레슨 프롬 제주(미국)’ 등이 있다.

특히 올해는 서핑, 세일링 등 해양레저 스포츠를 주제로 한 ‘그린 웨이브 세션’을 별도로 마련해 바다가 주는 짜릿함과 즐거움뿐만 아니라 바다가 들려주는 삶의 감동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를 관람하러 온 관객들에게는 바다 방향제 만들기 체험과 경품 게임, 리버크루즈 승선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도 제공된다.

조유장 시 관광마이스산업국장은 "국제해양영화제가 다양한 해양 문화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돕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영화제를 통해 보다 많은 시민들이 바다와 소통하고 즐길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세로 이번 영화제는 극장 내 좌석 거리두기는 물론 보다 강화된 체계적인 방역 대책 아래 안전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202107201031492283.jpg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