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PTD’ 빌보드 글로벌차트도 1위

0

202107210822522035.jpg

[파이낸셜뉴스]  그룹 방탄소년단이 ‘버터 Butter’에 이어 신곡 ‘퍼미션 투 댄스 Permission to Dance’로 미국 빌보드 차트를 휩쓸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7월 24일 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 9일 발매한 ‘Permission to Dance’는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정상에 올랐다. 

특히, 방탄소년단은 직전 차트까지 7주 연속 ‘핫 100’ 정상을 지켰던 디지털 싱글 ‘Butter’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빌보드에 따르면, ‘핫 100’ 1위를 자체 바통 터치한 것은 2018년 7월 드레이크(Drake) 이후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핫 100’에서 정상 자리를 자체 바통 터치한 가수는 드레이크, 저스틴 비버, 위켄드, 테일러 스위프트, 블랙 아이드 피스, 비틀스 등 13팀 뿐이다.

‘Permission to Dance’는 ‘핫 100’ 차트 외에 다른 차트들도 휩쓸었다. 이 곡은 전 세계 200개 이상 국가/지역의 스트리밍과 판매량을 집계해 순위를 발표하는 ‘빌보드 글로벌 200’과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으며, ‘디지털 송 세일즈’와 ‘캐나디안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발매된 지 두 달이 지난 ‘Butter’도 여전히 차트에서 독보적인 영향력을 보이고 있다. 스트리밍과 라디오 방송 횟수, 음원 판매량을 종합해 집계하는 신설 차트 ‘송 오브 더 서머’에서는 5주 연속 1위를 차지했으며, ‘핫 100’ 7위를 비롯해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3위, ‘빌보드 글로벌 200’ 6위, ‘디지털 송 세일즈’ 2위에 랭크됐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음원과 음반 판매량,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점수, 소셜미디어 활동 등을 종합적으로 계량화해 아티스트의 영향력과 인지도를 가늠하는 ‘아티스트 100’에서 1위를 차지, 통산 17번째 정상을 거머쥐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