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현대 홈 문수축구경기장 관람석 싹 바꾼다

0

202107211702053514.jpg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시설공단은 21일 문수축구경기장 2층 노후 관람석과 서포터석, 기자석 등 총 13,481석에 대한 교체공사의 설계 용역을 완료하고 하반기 개선공사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문수축구경기장은 2002년 한.일 월드컵 개최를 위해 2001년 개장해 예선 2경기 및 8강(독일vs미국) 경기를 개최하였고 이후 울산현대축구단의 홈경기장으로 사용되고 있다.

개장 이후 오랜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관람석의 노후 및 파손으로 이용객의 불편과 안전사고 우려가 있어 울산광역시의 2016년 지상 1층 관람석에 대한 전면교체와 이벤트석 등의 설치공사에 이어 올해 공단에서 지상2층 관람석 등에 대한 전면 교체공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공단은 문수축구경기장을 울산현대축구단과 협의해 구단의 상징색(파란색)을 바탕으로 디자인을 선정했으며, 기존 팔걸이가 없는 고정식 관람석(폭465mm)에서 팔걸이가 있는 접이식 관람석(폭550mm)으로 의자의 폭을 확대, 이용객의 관람 편의성과 쾌적함을 높이도록 설계했다.

이번 공사는 공공체육시설 개보수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총사업비 30억원(국비 9억원, 시비 21억원)을 투입, 오는 8월 시설공사와 관람석 구매에 대한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사업자를 선정하고 12월까지 교체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202107211706170183.jpg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