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민우, SM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 “나는 SM식 복수의 최초 피해자”

0
201505132344380676.jpg
노민우

배우 노민우가 전 소속사였던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주목받고 있다.

노민우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중정 김태우 변호사는 11일 보도자료를 내고 “과거 SM에서 트랙스라는 그룹으로 활동했던 노민우는 2015년 4월 말 SM엔터테인먼트를 피고로 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함과 동시에 공정거래위원회에 SM의 불공정행위에 대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또한 법률대리인은 “노민우처럼 이미 SM과의 계약기간이 종료된 이후에 소송을 제기한 경우는 쉽게 찾아보기 어렵다. 노민우는 다른 아이돌 가수들하고는 달리 작사와 작곡에 상당한 재능을 보였기 때문에, 데뷔 초부터 본인이 직접 작사·작곡한 곡을 갖고 활동하였으며, 이를 알아챈 SM은 노민우가 데뷔하기 전 일방적인 전속계약연장합의를 통해 총 17년에 이르는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라고 전했다.

노민우의 소송 소식에 네티즌들은 "노민우, 마음고생 심했겠다","노민우, 화이팅해라","노민우, 이길 수 있을까?" 등의 의견을 보였다.

한편 노민우는 JYJ에 앞서 자신이 ‘SM식 복수’의 최초 피해자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