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또롱 강소라, 소지섭과 만나다… ‘주군의 태양’ 보는 줄 알았네!

0
201505141015557141.jpg

‘맨도롱 또똣

맨또롱 강소라가 배우 소지섭과 마주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맨도롱 또똣’ 첫 회에서 소지섭은 카페 주인으로 등장했다. 여주인공 이정주(강소라 분)의 사촌동생이 제주도에 정착하도록 유혹한 인물이었다.

소지섭은 자신을 타박하는 정주에게 “이렇게 사는 거 한심해 보이죠?”라고 했다. 정주가 “바람직해 보이진 않네요. 힘들다고 도망 와서 이렇게 사는 거 루저 아니에요?”라고 했다.

그러자 소지섭은 “루저도 아무나 하는 거 아닙니다”라며 전작 SBS 드라마 ‘주군의 태양’의 대사를 패러디하더니 “태양이 참 좋네요”라고 전작을 간접적으로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지섭의 특별 출연은 지난 2013년 드라마 ‘주군의 태양’ 때문이다. 당시 인연 맺은 홍자매 작가들과 의리를 지키기 위해 ‘맨도롱 또똣’ 출연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맨도롱 또똣’은 홧병 걸린 개미와 애정결핍 베짱이의 사랑이라는 기발한 발상에서 시작하는 로맨틱 코미디. 아름다운 섬 제주도에서 레스토랑 ‘맨도롱 또똣’을 꾸려 나가는 청춘 남녀의 이야기로 앵그리맘 후속편으로 방송되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