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형 외인 마차도 정답일까

[파이낸셜뉴스] 딕슨 마차도(28)와 롯데의 관계가 좀 묘하다. 롯데가 잘 나갈 때 마차도는 펄펄 날았다. 수비전문 선수가 맞나 싶었다. 어라, 마차도가 죽을 쑤자 롯데는 내리막길을 걸었다. 둘 사이의 동행지수가 심하다 싶을…